• 인도·호주·뉴질랜드

  • 인도 최대 자동차회사 회장, 정부 전기차 드라이브에 `쓴 소리`

    "소비자에 전기차 강요할 수는 없어"…전기차 인프라 구축 강조

    기사입력 2017-09-12 16:35:16 | 최종수정 2017-09-12 16:35:29
    인도 최대 자동차회사인 마루티스즈키의 회장이 2030년까지 휘발유·경유차를 퇴출하고 전기차만 판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인도 정부 방침을 비판하고 나섰다.

    12일 인도 일간 이코노믹타임스에 따르면 R.C. 바르가바 마루티스즈키 회장은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전기차가 좋지 않다면, 소비자에게 그것을 사라고 강요할 수는 없다"며 정부의 전기차 추진이 시장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급하게 추진되고 있음을 우회적으로 지적했다.

    바르가바 회장은 "전기차를 밀어붙이기에 앞서 전기차가 소비자가 지불하는 것만큼의 가치를 소비자에게 되돌려주는지 확인해야 한다"면서 "그것이 소비자가 우리 회사에 기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니틴 가드카리 인도 도로교통부 장관이 인도 자동차제조협회 주최 행사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을) 자동차 업체에 요청하는 것이 아니라 밀어붙이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전기차로 가겠다는 정책 의도를 드러낸 것이지 문자 그대로 이해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기존의) 자동차산업은 엄청난 고용과 부를 창출하고 있는 산업"이라며 "도로교통부 장관이 자동차산업을 죽이려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스즈키 자동차의 자회사인 마루티스즈키는 지난해 승용차 142만여 대를 생산한 인도 최대 자동차 제조사다.

    올해 4∼7월 4개월간 인도 내수 시장에서만 52만684대를 판매해 50.72% 점유율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16만7천334대를 판매해 16.3% 점유율로 2위를 차지한 현대자동차와도 판매 대수에서 상당한 격차를 보인다.

    하지만 마루티스즈키는 전기차 부문에서는 다소 더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바르가바 회장은 이번 인터뷰에서도 마루티스즈키의 전기차가 언제 출시될 것인지 묻자 "몇몇 프로토타입 전기차를 선보인 적 있지만, 상업적인 생산 계획을 밝히기에는 너무 이르다"면서 "사람들이 자신의 충전 설비를 갖출 때 전기차를 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정부의 전기차 인프라 구축이 우선해야 함을 강조했다.

    인도 정부는 지난해 "2030년까지 100% 전기차로 전환하겠다"는 정부 목표를 밝히고 기업들의 전기차 생산을 독려하고 있다.

    정부는 올해 7월 각종 부가가치세를 통합한 상품서비스세(GST)를 시행하면서도 전기차에는 12% 세율을 매겨 최소 29% 세율을 적용받는 휘발유·경유차에 비해 혜택을 주고 있다.

    이에 따라 마힌드라 그룹이 지난해 10월 도심형 전기차 'e2o 플러스'를 54만 6천 루피(968만 원)에 출시하는 등 인도 자동차 업체들도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