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호주·뉴질랜드

  • 파키스탄, 내달초 IMF와 구제금융 협상…`일대일로 빚`도 공개

    기사입력 2018-10-15 14:10:53 | 최종수정 2018-10-15 14:11:13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신청을 결정한 파키스탄이 다음 달 초부터 이와 관련한 협상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또 구제금융 지원과 관련한 재정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와 관련한 부채 내용도 공개하기로 했다.

    15일(현지시간) 익스프레스트리뷴 등에 따르면, 아사드 우마르 파키스탄 재무장관은 최근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IMF 관계자가 (구제금융) 프로그램 관련 협상을 위해 다음 달 7일 파키스탄에 온다"며 "구제금융 체제 기간은 3년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마르 장관은 "내년 6월까지 갚아야 할 채무의 규모는 90억달러(약 10조2천억원)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파키스탄의 지난 9월 외환보유액은 84억달러(약 9조5천억원) 수준으로 올해 말이면 잔액이 바닥날 것으로 전망된다.

    경제 전문가들은 파키스탄이 당장 눈앞의 경제위기에서 벗어나려면 120억달러(약 13조6천억원)가량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에 현지 언론은 파키스탄이 150억달러(약 17조원) 수준의 구제금융을 원한다고 보도하고 있다.

    앞서 파키스탄은 2013년 등 1980년대 말 이후 12차례 IMF의 지원을 받았다.

    그러다가 최근에는 중국이 주도하는 일대일로 사업에 대규모 자금을 투자하다가 부채 급증과 외화 부족 등 심각한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은 현재 중국과 460억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을 비롯해 620억달러(약 70조원)에 달하는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은 파키스탄이 IMF의 구제금융을 끌어다 쓰는 데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내고 있다.

    파키스탄에 대한 IMF의 구제금융 제공은 그 자금이 결국 중국이나 중국 채권자에게 돌아갈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이에 다급해진 파키스탄은 CPEC와 관련한 부채 내용을 IMF에 공개하기로 했다.

    국제사회의 우려를 불식시켜 원활하게 IMF 구제금융 지원을 받으려는 의도다.

    우마르 장관은 "CPEC와 연관된 부채의 세부 사항을 IMF와 공유할 준비가 돼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CPEC로 인한 빚이 현재 파키스탄 경제위기의 원인이라는 미국 등의 지적에 대해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