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세안

  • 인니 가톨릭 주교, `정부 두고 성당재산 횡령` 논란에 사임

    기사입력 2017-10-12 13:31:43 | 최종수정 2017-10-12 13:31:51
    인도네시아의 가톨릭 주교가 정부(情婦)를 거느리고 성당 재산을 횡령했다는 스캔들에 휘말려 사임했다.

    12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인도네시아 루텡 교구의 후베르투스 레텡(58) 주교의 사의를 수리했다.

    인도네시아 인구 대다수(87%)는 이슬람을 믿지만 루텡 교구가 위치한 플로레스 제도는 가톨릭이 다수 종교인 지역이다.

    이 지역 가톨릭계는 지난 6월 레텡 주교의 부정부패에 항의하는 신부 69명이 집단 사직하는 등 심각한 내부 갈등을 빚어왔다.

    이후 교황청은 레텡 주교가 정부를 두고 있으며, 인도네시아 주교회의에서 9만4천 달러를 횡령하는 등 12만4천 달러(약 1억4천만원)의 성당 재산을 빼돌렸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레텡 주교는 의혹을 부인했지만, 통상적 은퇴 연령인 75세보다 17년이나 일찍 사임하게 된 이유와 관련해선 언급을 피했다.

    교황청은 신임교구장이 임명될 때까지 루텡 교구의 업무를 발리 덴파사르 교구의 실베스터 산 주교에게 대행시키기로 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2억6천만 인구의 2.9%인 750만명이 가톨릭을 믿는다. 주교는 45명, 신부는 4천900여명이 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