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세안

  • 인도네시아, 금융산업 규제 강화…"돈세탁·테러자금 차단"

    기사입력 2017-09-14 14:16:51 | 최종수정 2017-09-14 14:16:58
    인도네시아 당국이 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을 차단하기 위해 금융산업에 대한 규제를 대폭 강화했다.

    14일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중앙은행(BI)은 전날 기자회견을 하고 불법자금 흐름 관련 감시 대상을 비은행권 금융기관 전반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감시 대상이 된 업종은 일반 환전소와 신용카드 업체, 전자지갑 등 가상화폐 관련업체, 금융기술 관련 스타트업 기업 등이다.

    이에 따라 인도네시아에서는 사실상 모든 금융기관이 테러 혐의자와 극단주의 단체, 대량파괴무기(WMD) 확산 연루자의 명단을 갖추고 의심스러운 거래를 상시 감시하게 됐다.

    특히 페이퍼 컴퍼니(서류상에만 존재하는 회사) 형태의 금융기관과의 거래는 전면 금지됐으며, 국제 자금 이동의 경우 송금 혹은 수취 국가가 어디인지에 따라 위험성 검토를 해야 한다.

    BI의 에니 팡가베안 지급결제 정책 및 감독 담당 전무는 "금융기술과 디지털 경제의 발전에 따라 규제를 강화할 필요가 있었다"면서 "규제를 어길 경우 영업허가 취소, 임원진 및 주요 주주의 금융산업 퇴출 등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 조달 관련 규제가 미비한 탓에 2012년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블랙리스트에 등재돼 여타 국가와의 금융거래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이후 인도네시아는 꾸준히 규제를 강화해 2015년 블랙리스트 명단에서 제외됐고, 현재는 FATF 가입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