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세안

  • 캄보디아, 야당탄압 완화 추진…EU 무관세 혜택철회 경고에 굴복

    기사입력 2018-12-04 14:06:52 | 최종수정 2018-12-04 14:07:14
    훈센 총리를 중심으로 일당독재 체제를 구축한 캄보디아가 야당과 언론 등에 대한 탄압을 완화하려는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4일 크메르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캄보디아 외교부는 전날 성명에서 "국회가 정치활동이 금지된 개인들에게 정치활동을 허용하는 법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캄보디아 대법원은 총선을 8개월가량 앞둔 지난해 11월 제1야당인 캄보디아구국당(CNRP)을 반역죄로 강제 해산하고 소속 정치인 118명의 피선거권을 5년간 박탈했다.

    캄보디아 외교부는 또 지난해 8월 방송 송출을 차단했던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지난해 9월 세금 폭탄으로 사실상 폐간시킨 '캄보디아 데일리' 등의 재개국이나 재발행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는 유럽연합(EU)이 야당탄압 등을 문제 삼으며 캄보디아에게서 무관세 혜택을 철회하려는 움직임을 본격화한 데 따른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EU는 지난달 캄보디아산 설탕과 의류 등에 대해 적용해온 무관세 혜택인 'EBA'(Everything but Arms·무기를 제외한 모든 것) 정책철회를 위한 공식 절차에 들어갔다.

    앞으로 1년 안에 무관세 혜택을 없앨 수 있다는 경고다.

    캄보디아의 대유럽 수출규모는 10년 전만 해도 미미한 수준이었다.

    그러나 EU가 후발 개발도상국인 캄보디아에 무관세 혜택을 주면서 수출이 급성장해 지난해에는 50억유로(약 6조5천190억원)에 달했다.

    33년간 권좌를 지켜온 훈센 총리는 지난 7월 총선에서 캄보디아인민당(CPP)을 이끌고 전체 125개 의석을 모두 차지해 '일당독재' 체제를 구축했다.

    이 과정에 야당과 비판세력, 언론 등을 탄압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