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세안

  • 구호물자 실은 한국 공군기, 내일 인니 재난현장 도착

    이재민용 천막 130동 전달후 현지서 긴급수송 작전 동참

    기사입력 2018-10-08 14:40:09 | 최종수정 2018-10-08 14:40:11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가 덮쳐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팔루 현지 공항에 9일 구호물자를 실은 한국 공군기가 도착한다.

    8일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과 관련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한 한국 공군 C-130 허큘리스 수송기 2대가 현지시간으로 오후 4시 10분께 동(東) 칼리만탄 주 발릭파판에 도착할 예정이다.

    해당 수송기에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요청한 이재민용 천막 130동 등 구호물자가 실렸다.

    우리 군 수송기들은 이르면 9일 오전 최대 피해 지역인 중앙 술라웨시 주 팔루의 무티아라 SIS 알-주프리 공항으로 이동한 뒤 구호물자와 환자 등 긴급인원 수송 작전에 투입될 것으로 전해졌다.

    대사관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해외긴급구호대 파견도 제안했지만, 인도네시아 측이 물자만으로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현재로선 항공운송 수단 부족이 가장 심각한 문제인 만큼 우리 군 수송기가 이를 돕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국 공군 수송기들은 이후 약 10일간 발릭파판과 팔루 등을 오가며 구호활동을 도울 것으로 전망된다.

    수송기에 동승해 9일 팔루 현지로 향할 예정인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 대사는 "한국군 수송기가 재난 구호를 위해 인도네시아 현지에 전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는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상징하는 하나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강진과 쓰나미로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안타까움을 금할 길이 없다"며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에게 위로전을 보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100만 달러(약 11억원) 상당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긴급 구호를 추진해 왔다.

    지난달 28일 오후 6시께 중앙 술라웨시 주에선 규모 7.5의 강한 지진과 최고 5∼7m의 높은 쓰나미가 발생했다.

    전날까지 집계된 사망자는 1천763명이다. 하지만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주민이 수천 명에 이르는 만큼 실제 피해 규모는 이보다 훨씬 클 것으로 우려된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