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세안

  • 정부, 이혼 등으로 베트남에 귀환한 이주여성 자녀 지원 모색

    여성가족부, 2년만에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에 영사 파견

    기사입력 2018-05-24 13:38:26 | 최종수정 2018-05-24 13:38:30
    우리나라 정부가 한국으로 시집갔다가 이혼 등으로 베트남에 귀환한 이주여성의 자녀에 대한 지원대책을 모색하고 있다.

    24일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산하 국무조정실이 이끄는 관계부처 실무팀이 지난주 베트남 남부 껀 터 지역을 방문, 귀환한 베트남 이주여성 자녀의 생활 실태 등을 파악했다.

    껀 터 지역은 베트남에서 가장 많은 여성이 한국으로 시집가는 곳으로 알려졌다.

    이번 실무팀에는 외교부, 교육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담당자들이 참여했다.

    베트남으로 귀환한 이주여성 가운데 대다수는 한국 국적을 취득하지 않았지만, 한국인 남성과의 결혼으로 낳은 자녀는 속인주의 원칙에 따라 한국 국적을 갖기 때문에 정부가 교육 등의 지원대책을 모색하기로 했다고 실무팀 관계자가 설명했다.

    특히 2016년부터 국제결혼 이주여성 가운데 베트남 출신이 가장 많아 베트남 귀환여성이 최우선 고려대상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껀 터 지역 귀환여성만이 270∼280명인 것으로 추산됐다.

    그러나 베트남으로 귀환한 이주여성에 대한 정확한 통계나 관련 자료가 없어 실태 파악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여성가족부는 최근 정회진 다문화가족과장을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영사로 파견했다.





    여가부가 베트남에 영사를 파견한 것은 2년여 만에 처음이다. 여가부는 2011년 3월부터 유일하게 베트남에 영사를 파견하다가 인력부족 등으로 2016년 3월 파견을 중단했다.

    정회진 영사는 "베트남에 귀환한 이주여성 자녀에 대한 지원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양국의 가교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정 영사는 또 결혼비자(사증) 심사과정에 결혼중개업체가 관련 법과 절차를 준수했는지 철저히 관리, 감독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