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세안

  • 미얀마 반군교전으로 중국에 로켓포 유탄…中 "엄정 교섭"

    기사입력 2018-05-14 17:08:10 | 최종수정 2018-05-14 17:08:13
    중국은 최근 미얀마 북부에서 반군과 정부군간 무력충돌로 중국 영토에 로켓포 유탄이 떨어졌다며 항의의 뜻과 함께 접경지역의 안정 회복을 촉구했다.

    1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미얀마 주재 중국대사관은 웹사이트 성명을 통해 마얀마 북부 접경지역에서 일어난 최근의 '폭력사건'을 비판하며 미얀마 측에 엄정교섭을 제기했다.

    중국은 주요 사안에 관해 관심과 함께 항의의 뜻을 전할 때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는 표현을 쓴다.

    성명은 또 "관련 병력이 무고한 사상자를 낸데 대해 비통함을 금할 수 없다"며 양국 접경지역의 조기 안정회복을 촉구했다.

    지난 12일 중국 윈난(雲南)성에 접한 미얀마 동북부의 뮤즈에서 무장반군 100여명이 경찰초소와 카지노를 습격해 경찰과 민병대원, 민간인이 최소 19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부상했다.

    반군은 정부군과 교전하다가 3시간 만에 퇴각했다.

    당시 치열한 총격음과 포성은 중국에서도 충분히 들릴 정도였다고 중국 매체들은 전했다.

    이와 관련, 윈난성 루이리(瑞麗)시 정부는 웨이신 계정을 통해 당시 무장충돌로 접경지역 미얀마 주민들이 중국으로 쏟아져 들어왔고 교전 과정에서 유탄도 중국 영토에 떨어졌다고 전했다.

    로켓포로 추정되는 유탄 하나는 중국 경내 200여m에 떨어져 폭발했으나 사상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루이리시는 긴급 대책 매뉴얼에 따라 변경 지역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피란민을 대피시키는데 적극 협력하는 한편 피란민 등록조사를 강화해 불법 체류와 침입을 막도록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