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세안

  • 수도 방콕까지 광견병 상륙…태국 방문객 주의 요망

    관광지 낀 촌부리·치앙라이 등도 `위험지역`…올들어 6명 사망

    기사입력 2018-03-16 14:30:24 | 최종수정 2018-03-16 14:30:27
    태국 전역에서 빠르게 퍼져 나가던 광견병이 수도 방콕에 상륙했다고 현지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아스윈 콴무엉 방콕 지사는 최근 방콕 시내에서 광견병에 걸린 동물들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며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방책 실행을 주문했다.

    방콕 시내에는 10만 마리에 육박하는 떠돌이 개들이 있어서 광견병 확산 가능성이 크다는 게 그의 지적이다.

    시 당국에 따르면 올해 들어 방콕에서는 총 6마리의 동물이 광견병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광견병 감염 동물이 발견된 곳은 돈므앙, 방껜, 방수에, 차뚜착 등이다.

    원인 병원체(Rabies 바이러스)가 사람에게 전이되는 '공수병' 사례는 아직 방콕에서는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이미 남부 뜨랑과 송클라, 중동부 나콘 랏차시마, 북동부 수린 등에서 올해 들어서면 모두 6명의 공수병 감염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축산개발국은 전국 77개 주 가운데 절반에 육박하는 37개 주를 '임시 광견병 유행 지역'으로 선포하고 떠돌이 개와 고양이 등 동물에 대한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한국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6일 태국 방문객에게 공수병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주태국 한국대사관도 "태국 당국이 방콕, 촌부리, 치앙라이 등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지역을 광견병 위험지역으로 지정했다"며 "교민과 관광객은 길거리 개와의 접촉을 피하고 개에 물릴 경우 신속히 소독하고 병원 치료를 받으라"고 권고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