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日 OLED업체 `JOLED` 투자유치 난항…日기업들 외면에 해외로

    양산투자금 1천억엔 조달 추진…뿌리기업 소니·파나소닉도 미적

    기사입력 2017-12-07 14:51:30 | 최종수정 2017-12-07 14:51:34
    일본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업체 JOLED가 추가 투자를 위한 자금 유치에 나섰으나 일본기업들이 난색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해외자본 유치도 검토 중이다.

    JOLED는 소니와 파나소닉의 OLED사업을 통합해 2015년 출범했다. 국책금융기관인 산업혁신기구가 75%, LCD패널 제조업체인 재팬디스플레이(JDI)가 15%, 소니와 파나소닉이 각 5%의 지분을 갖고 있다.

    7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JOLED는 양산체제 구축을 위해 내년 3월 말까지 1천억 엔(약 9천740억 원)의 추가자금을 조달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주주인 소니와 파나소닉은 물론 샤프 등 수십 개 일본기업에 출자를 요청했다.

    수십 곳에 손을 벌린 것은 애초 투자금을 대려던 주요주주 JDI가 LCD패널 부진으로 자금 사정이 나빠진 영향이 컸다. 지난 5일 시험제품 라인에서 만든 OLED 패널을 처음 출하했지만, 양산을 위한 설비투자에는 거액이 필요하다.







    이에 JOLED에 패널 원자재를 납품하는 스미토모화학이 출자 방침을 굳혔고 산업용기기 제조업체 SCREEN홀딩스도 전향적으로 검토 중이다. 출자를 통해 납품을 늘리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들의 출자액은 1개사당 50억엔 수준의 소액에 그칠 것으로 알려졌다.

    소니와 파나소닉도 출자를 검토 중이지만, 높은 정밀도의 LCD패널 사업을 하는 파나소닉에서는 "경합관계가 된다"는 내부의견 때문에 추가 지원에 신중한 기류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JOLED는 역시 경합관계인 샤프에도 출자를 요청 중이다. OLED 사업에서 앞서가는 한국기업에 대항축이 되기 위한 포석으로 JOLED와 샤프가 협업할 가능성도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그런데 일본에 패널업체가 JDI와 샤프뿐인 상황에서 JOLED와 샤프가 손을 잡으면 독점금지법 심사를 받아야 할 수 있다. JDI는 JOLED의 주요주주이고, 산업혁신기구는 JDI와 JOLED 모두에 많은 지분을 갖고 있어서다. 샤프의 출자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보는 이유다.

    증자 참여를 타진받은 기업 중에서도 "주주들에게 설명이 안 된다"며 검토조차 하지 않은 기업이 많아 JOLED가 양산단계로 가기 위한 장벽은 여전히 높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지적했다.







    이 때문에 JOLED가 내년 3월까지 1천억 엔을 확보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목표액을 달성하지 못하면 외국기업으로 대상을 확대할 가능성도 있다.

    해외에서는 JOLED의 기술을 원하는 패널업체가 유력후보가 될 전망이다.

    OLED의 압도적 점유율을 가진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발광재료를 기화해 기판에 부착하는 증착(蒸着)방식인 반면에, JOLED의 인쇄(印刷)방식은 유기물이 포함된 패널을 인쇄하듯 찍어내는 세계최초의 기술로 증착방식에 비해 제조비용을 20~30% 낮출 수 있다고 자체평가한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