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日연구진, 만능줄기세포+기존약물로 치매치료법 발견

    파킨슨·천식·간질 치료약 함께 복용시 위험물질 30~40% 줄어

    기사입력 2017-11-22 14:12:53 | 최종수정 2017-11-22 14:12:58
    일본 교토(京都)대 연구팀(iPS세포연구소 이노우에 하루히사 교수)이 만능줄기세포를 활용해 기존 치료약 3개를 함께 복용할 경우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에 효과가 있을 가능성을 찾아냈다고 일본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환자의 피부, 혈액, 세포로 신경세포를 만들어 알츠하이머 환자의 대뇌피질 신경 세포를 재현했다.

    여기에 기존 의약품 1천258종을 반응시켜 알츠하이머 발병 물질인 '베타 아미로이드'가 줄어드는지 살펴봤다.

    그 결과 파킨슨병 치료약, 천식약, 간질약 각 1종씩 3개 약을 함께 반응시킬 경우 베타 아미로이드가 30~40% 줄었다.

    알츠하이머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지만, 환자는 발병 10년 전부터 뇌 속에 베타 아미로이드라는 단백질이 축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알츠하이머의 치료는 이 물질의 축적을 줄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노우에 교수는 동물 실험 등을 거치지 않은 만큼 3개 약품의 병용이 실제로 환자에게 효과가 있을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하면서도 앞으로 예방과 치료에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3개 약 병용시 나올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해 조사를 해야 하는 만큼 바로 치료약으로는 사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셀 리포트'(Cell Reports) 22일 자에 실렸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