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日제약사, 파킨슨병 신약개발 이스라엘 벤처 1조원대 인수

    기사입력 2017-11-13 16:25:26 | 최종수정 2017-11-13 16:25:30
    일본 굴지의 제약사가 난치병의 일종인 파킨슨병 신약을 개발한 이스라엘 벤처 제약사를 약 1조2천억 원에 사들이고 미국시장 공략에 나선다.

    13일 일본 NHK방송에 따르면 일본 대형 제약회사인 다나베미쓰비시제약은 종업원 80명 규모의 이스라엘 벤처기업 뉴로덤(NeuroDerm)을 1천200억엔(약 1조1천833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뉴로덤은 뇌의 신경세포 이상으로 인해 손발이 떨리는 등의 증상이 발생하는 파킨슨병 치료약을 고체형에서 액체형으로 전환하는 데 성공해 주목을 끌고 있다.

    신약은 체내에 직접 주입해 약의 농도를 일정 정도로 계속 유지할 수 있어 지금까지는 약 기운이 떨어질 때 발생하던 떨림 등 증상을 억제할 수 있다고 기대되고 있다.

    이스라엘은 중동에서 유일하게 의약품 수준이 높은 것으로 정평이 나 있으며, 신약이나 의료기기 개발이 활발하게 이뤄져 외국기업의 투자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다나베미쓰비시제약은 일본정부가 사회보장비를 억제, 신약개발이 활발하게 이뤄지는 것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인수를 통해 세계최대 의약품시장 미국에서의 사업강화를 노리고 있다.





    미쓰카 사장은 "일본의 제약기업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미국시장에서의 성공이 불가피하다"면서

    "이스라엘 기술력뿐만 아니라 미국시장에 연결되는 파이프라인에도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