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일본 7월 수출 13.4%↑…8개월 연속 확장세

    기사입력 2017-08-17 10:06:34 | 최종수정 2017-08-17 10:06:37
    일본의 수출이 8개월째 전년 동기 대비 확장세를 이어갔다.

    일본 재무성은 7월 수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13.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13.2%를 웃도는 것이자 지난해 12월 이후 8개월째 전년 대비 성장을 기록한 것이다. 전월(9.7%)보다도 증가폭이 커졌다.

    7월 수입은 16.3% 증가해 예상치 17.1%를 밑돌았으나 전월(15.5%)보다는 증가폭이 확대됐다.

    7월 무역수지는 4천188억 엔(약 4조3천269억 원) 흑자를 기록해 예상치(3천271억 엔)를 넘었으며, 6월(4천398억 엔)에 이어 2개월째 흑자를 보였다.

    무역수지 호조는 중국과 미국으로의 수출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7월 대미 수출은 11.5% 증가했고, 대중 수출은 17.6% 늘어 9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아메리카 퍼스트'를 내세워 무역 상대국을 압박하는 가운데 일본의 7월 대미 무역 흑자는 9.1% 증가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