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日, 가공식품 원산지 표시 의무화…5년뒤 전면시행

    기사입력 2017-08-11 11:23:46 | 최종수정 2017-08-11 11:23:49
    일본 정부가 모든 가공식품에 대해 원재료의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11일 통신에 따르면 내각부 소비자위원회는 지난 10일 이런 내용을 담은 식품표기기준 개정안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제출했다.

    이는 수입 식품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국산품 소비를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소비자청은 이르면 이달중 새 기준을 시행할 방침이다. 다만 갑작스러운 적용에 따른 혼란을 줄이기 위해 5년간의 유예기간을 설정해, 2022년 4월에 전면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일본은 건어물 등 크게 가공하지 않은 일부 공산품에 대해서만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하고 있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일본에서 만들어지는 모든 가공식품이 원재료 원산지 표시 대상이 된다.

    다만 모든 원재료의 원산지 표시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만큼 제품에서 차지하는 중량의 비율이 가장 큰 원재료에 대해서만 원산지를 표시하게 된다.

    2개국에서 수입한 돼지고기를 섞어 만든 햄처럼 원재료의 원산지가 복수일 경우엔 중량이 많은 순대로 'A국, B국' 등의 방식으로 원산지 국가를 표시해야 한다.

    원산국이나 중량 비율이 시기에 따라 변하는 식품에 대해서는 'A국 또는 B국'으로 표시할 수 있도록 했다. 3개국 이상의 수입품을 섞어 가공할 경우엔 국명을 열거하지 않고 '수입'이라고 표기할 수 있다.

    또 국산과 수입산을 섞어 가공한 경우엔 '수입 또는 국산'이라고 표기해도 된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