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위기의 `아베 독주`…측근 사학에 특혜 이메일 드러나

    기사입력 2017-06-16 15:42:42 | 최종수정 2017-06-16 15:42:45
     일본 정부가 사학법인 가케학원에 제공한 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관련 증거들이 잇따라 드러나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곤경에 빠뜨리고 있다.

     16일 아사히신문 등 주요 일본 언론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이 발표한 내부조사 결과 총리관저를 담당하는 내각부와 주고받은 이메일이 새롭게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메일은 지난해 11월 1일 국가전략특구자문회의를 8일 앞두고 발표 내용 조율을 위해 내각부 지방창생추진사무국에서 문부과학성으로 발송됐다. 메일에는 "첨부된 문서에서 일부 수정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총리관저의 하기우다 고이치 내각관방 부장관의 지시인 듯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수정 지시 내용은 수의학부 신설 대상을 사실상 가케학원으로 한정해 문제시됐다. 실제로 당시 자문회의에서 공개된 발표에는 '(수의학부 신설 지역은) 광역적으로 설치되지 않은 지역에 한한다'는 문구가 담겨 이메일을 통해 내려진 지시를 그대로 반영했다. 또한 지시를 내린 하기우다 부장관이 아베 총리의 측근 인사이며 가케학원이 운영하는 지바과학대 명예객원교수를 맡고 있다는 점도 지적됐다.

     논란이 끊이지 않으면서 아베 총리의 '가케학원 스캔들'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고 있다. 가케학원은 재단 산하의 오카야마 이과대학이 수의학부 신설 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정부의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가케 고타로 가케학원 이사장이 아베 총리의 미국 유학 시절부터 30년 넘는 친분을 유지하는 친구라는 점에서 의혹이 확대돼왔다.

    [박대의 기자]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