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日 편의점 알바 사라지나…2025년 무인계산시스템 전면 도입

    정부지원 아래 업계공통 IC태그 사용…무인점포도 설치 추진

    기사입력 2017-04-18 13:26:27 | 최종수정 2017-04-18 13:26:31
    일본의 모든 편의점이 2025년까지 계산을 자동화해 판매를 보조하는 아르바이트 사원들이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일손부족을 해소하고, 생산성 향상을 위한 조치다.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세븐일레븐재팬이나 패밀리마트 등 일본 5대 편의점은 물건을 산 사람이 스스로 계산하는 셀프계산대를 2025년까지 일본 내 모든 점포에 도입한다.

    바구니에 담은 상품정보를 일괄해서 읽어내는 IC태그를 사용해 판매상황을 제조업체나 물류사업자와 공유한다. 일손부족 해소는 물론 생산성 향상도 노린다.

    편의점들은 경제산업성과 공동발표하는 '편의점 전자태그 1천억매 선언'에 2025년까지 세븐일레븐, 패밀리마트, 로손, 미니스톱, 뉴데이즈에서 취급하는 1천억개 모든 상품에 IC태그 부착을 명시한다.

    편의점에서 쇼핑하는 소비자는 상품을 바구니나 봉투에 담은 채 전용계산기에 올려놓는 것만으로 계산을 마칠 수 있다. 슈퍼에서 바코드를 하나하나 읽어내는 셀프계산대가 늘고 있기는 하다.

    일상생활용품을 취급하는 편의점 기업들이 장보기를 마친 개인별로 바구니마다 순간적으로 회계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도입하는 것은 세계에서도 전례가 없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5대 편의점이 공통의 IC태그를 사용하기로 해 납품 업자가 각각 다른 규격을 마련할 필요가 없어진다. 경제산업성은 개별 회사의 계열슈퍼나 드러그스토어 등에 활용이 확산되는 것도 기대한다.

    IC태그는 두께 1㎜ 이하로 상품의 포장에 집어넣는다. 이를 통해 RFID(무선자동식별)이라고 불리는 기술을 사용하고, 상품정보를 집어넣거나 내용을 기계로 읽어내거나 할 수 있게 된다.

    IC태그를 읽어내는 계산대는 한 대에 100만∼200만엔(약 2천80만원)이 될 전망이며 일본 전국의 5만개 편의점 점포에 모두 도입하면 500억∼1천억엔의 새로운 투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경산성은 편의점, 정보기술(IT)기업, 식품업체, 물류업자 등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내년 3월까지 발족시킨다. 편의점 회사들은 2018년 이후 수도권 등 도시 점포에서 셀프계산을 진척시킨다.

    태그에는 상품이 만들어진 일시, 공장, 소비기한 등의 정보도 넣는다. 멀리서도 열람할 수 있어 업체들은 상품의 판매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 보충 생산할 수도 있게 된다.

    업체가 매장수요에 맞춘 상품을 제공하면 편의점에서 반품되는 상품도 적어지고, 물류업자의 부담도 줄일 수 있다. 소비자도 인터넷을 통해 자택에서 산지나 소비기한을 확인할 수 있다.

    일본 5대 편의점이 IC태그 도입을 단행하는 것은 일손부족이 한층 심각화해지고 있기 때문에다. 편의점을 포함한 소매점 아르바이트 구하기는 현재 하늘의 별 따기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5대 편의점은 점원을 전혀 두지 않는 무인점포 설치도 계획하고 있다. 과제는 IC태그의 생산비용이다. 현재는 1장당 10∼20엔 정도로, 수십엔짜리 상품도 취급하는 편의점엔 도입 장벽으로 작용한다.

    경산성은 기술개발과 양산화를 위해 태그를 개발하는 기업들에 보조금을 줘 보급을 촉진한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