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日언론도 높은 관심…"비핵화 논의에 초점"

    기사입력 2018-09-18 09:52:18 | 최종수정 2018-09-18 09:52:21
    일본 언론도 18일부터 20일까지 이어질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상세히 소개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일정표를 함께 실은 기사에서 "이번 회담은 지난 4월과 5월에 이어 올들어 세 번째"라고 소개했다.

    요미우리는 "최대 초점은 북한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 협의가 난항 하는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 개발의 모든 내용을 신고하는 등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를 언급할지 여부다"라고 설명했다.







    아사히신문은 '비핵화 협의의 재개 추진 초점'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번 회담에선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군사적 긴장의 완화가 주요 의제로 될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은 1면에 관련 소식을 싣고 "한국 대통령의 방북은 이번이 세 번째로 약 11년만"이라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는 1면 기사에 '교착국면 타개를 탐색할 것'이라는 부제를 달았다.

    니혼게이자이는 "교착상태에 있는 북한의 비핵화를 둘러싼 협의에 대해 북미 간 중재역할을 자임하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구체적으로 대화해 국면 타개의 실마리를 잡을 수 있을지가 최대 초점"이라고 분석했다.

    NHK는 "비핵화를 둘러싸고 북미 협의가 교착상태에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남북 경제협력을 위한 환경 정비와 긴장 완화를 지렛대로 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의 구체적 조치에 대한 표명을 끌어낼 수 있을지가 초점"이라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협상이 막다른 길에 부딪힌 가운데 (문 대통령이)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행동에 대한 약속을 끌어낼지가 초점"이라고 설명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전용기로 평양으로 출발했다는 점도 속보로 전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