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日자민, 차기총리 선거전 돌입…잇단 재해에도 아베 `독주` 여전

    기사입력 2018-09-09 17:01:23 | 최종수정 2018-09-09 17:01:33
    일본의 차기 총리를 정하는 집권 자민당의 9·20 총재 선거를 열흘가량 앞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압도적인 차이로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에게 우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큰 이변 없이 이런 상태가 계속되면 아베 총리가 자민당 총재를 3연임하며 계속 총리도 맡게 된다. 여당 총재가 총리를 맡는 관행에 따른 것이다.

    아베 총리가 3연임에 성공하면 그동안 공언해 온 '전쟁가능한 국가'로의 개헌 및 군비 확대 작업에 더욱 힘을 쏟을 것으로 보여 주변국과의 긴장이 고조될 가능성도 있다.

    9일 교도통신이 지난 7~8일 자민당 지지층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번 총재선거에서 지지하는 후보로 아베 총리 61.0%, 이시바 전 간사장 28.6%로 나타났다.

    자민당 총재선거는 중·참의원 405표, 당원 등 지방표 405표 등 810표를 놓고 이뤄진다.

    교도통신의 여론조사를 지역별 대의원 등을 반영한 지방표로 환산하면 아베 총리가 270표, 이시바 전 간사장이 130표 가량이 된다.

    아베 총리는 국회의원 표 가운데 최대 파벌인 호소다(細田)파 등 5개 파벌 257명, 다케시타(竹下)파 55명 가운데 29명, 무파벌 70명 가운데 55명 등 총 341표를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이시바 전 간사장은 자신이 좌장인 이시바파 20명, 다케시타파의 참의원 22명, 나카타니 겐(中谷元) 전 방위상 등 무파벌 8명 등 50표가량을 확보했다.

    이를 합칠 경우 아베 총리는 적어도 611표로 과반수(405표)를 훌쩍 넘으며 당선이 확실시된다.

    반면 이시바 전 간사장은 의원표와 지방표를 합산해도 180표에 불과하다.

    아직 투표 향배가 불투명한 의원·지방표가 모두 이시바 전 간사장에게 가더라도 아베 총리의 일방적 우세를 돌리기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다.

    지지통신이 지난달 하순 자민당의 47개 도도부현련(都道府縣連, 한국의 시·도당에 해당) 간부를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아베 총리 지지가 66%, 이시바 전 간사장 지지가 34%로 나타났다.

    이를 지방표로 환산하면 아베 총리 266표, 이시바 전 간사장 139표다.

    여기에 의원표를 합산하면 아베 총리 607표, 이시바 전 간사장 189표다. 지지통신 조사에서도 총재선거에서 아베 총리의 독주가 명확하게 나타났다.

    자민당 총재선거전은 지난 7일 후보 등록과 함께 공식 시작됐지만, 그 전날 발생한 홋카이도(北海道) 강진에 따른 인명 피해 등을 고려해 9일까지 선거운동을 자제하기로 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선거전이 재개되는 10일부터 사회보장, 경제, 외교 및 재해방지 정책, 개헌 문제 등 현안에 대한 쟁점화를 시도해 판세를 흔들겠다는 복안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강진 피해지인 홋카이도를 찾는다. 강진 발생 이후 수시로 관계각료회의를 소집하는 등 신속한 재해 대응에 나섰다는 점, 그리고 홋카이도 방문을 통해 현장을 중시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그동안 구축해 온 선거전의 우위를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