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日 미쓰비시UFJ 은행, 독자개발 디지털 통화 내년에 실험

    기사입력 2018-05-15 14:30:05 | 최종수정 2018-05-15 14:30:11
    일본 미쓰비시(三菱)UFJ은행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디지털 통화를 일반인이 실제 생활에서 이용해 보는 대규모 실증실험을 내년 중 실시한다.

    세계적으로 급속히 확산하는 '현금없는 사회'로의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서다.

    15일 NHK에 따르면 미쓰비시UFJ는 1코인이 1 엔 상당의 가치를 갖는 독자적인 디지털 통화 'MUFG코인'의 실용화 실증실험을 내년에 10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공모를 통해 은행 고객 10만명을 모집한 뒤 이용자의 스마트폰에 전용 앱을 설치, 계좌에 들어있는 예금을 디지털 통화로 바꿔 사용하게 한다.

    지역을 한정하되 편의점과 음식점, 백화점 등에서 대금지불은 물론 음식값을 나눠 내는 등 개인간 송금에도 이용하도록 해 보안상 문제가 없는지 점검한다.

    또 전철 이용 때 러시아워를 피해 이용한 사람에게 코인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여러 업종의 기업과 연대해 디지털 통화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도 검토하고 있다.

    일본에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각종 디지털 통화의 거래 및 결제서비스를 포괄적으로 제공하는 거래소가 설립될 예정이다.

    통신회사인 인터넷 이니셔티브(IIJ)가 주도하는 이 사업에는 이토추(伊藤忠)상사와 JR 히가시니혼(東日本), 미쓰비시UFJ은행, 미쓰이스미토모(三井住友)은행, 빅카메라, 야마토홀딩스 등 서로 다른 업종의 20여 개 유력 기업이 참가한다.

    IIJ는 지난 1월 디지털 통화 교환과 결제사업을 담당할 '디 칼렛'을 이미 설립했다.

    일본 사회는 이 사업이 "현금문화"가 뿌리 깊은 일본에서 디지털 통화 보급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