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日재무성, 사학스캔들 문서조작 `인정`…아베총리 부인이름 삭제

    기사입력 2018-03-12 13:53:48 | 최종수정 2018-03-12 13:53:52
    일본 재무성이 12일 사학재단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과 관련해 문서 조작 사실을 인정하는 내부 조사 결과를 여당에 보고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여당은 보고 내용을 이날 오후 국회에 전달할 계획이다.

    재무성이 조작을 인정한 문서는 2016년 6월 모리토모학원과 국유지 매각 계약을 체결할 당시의 결재 문서 14건으로, 이들 문서에는 협상 경위와 게약 내용 등이 적혀 있다.





    해당 문서들에는 당초 '본건(本件)의 특수성', '특례적인 내용' 이라는 문구와 복수의 정치인과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씨의 이름이 적혀 있었지만, 작년 국회에 제출될 때는 삭제됐다.

    재무성은 재무성 본부 간부와 계약을 담당했던 긴키(近畿)재무국의 직원들에 대한 징계 처분을 검토하고 있다.

    문서 조작과 관련해서는 계약 당시 재무성 국장이었던 사가와 노부히사(佐川宣壽) 국세청 장관이 지난 9일 사퇴한 바 있다.

    교도통신은 재무성의 이날 보고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정권 운영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며 야당이 문서 조작을 누가 지시했는지, 동기는 무엇인지에 대해 추궁해 아베 총리와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의 사퇴를 촉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와 아키에 씨는 모리토모학원이 초등학교 부지로 쓸 국유지를 감정가인 9억3천400만엔(약 93억원)보다 8억엔이나 싼 1억3천400만엔(약 13억3천만원)에 사들이는 과정에서 직·간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