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 일본 조류인플루엔자 비상…정부 긴급회의·9만마리 살처분

    기사입력 2018-01-12 15:05:29 | 최종수정 2018-01-12 15:05:32
    일본 가가와(香川)현에서 이번 겨울 들어 처음으로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생하면서 일본 정부가 비상이 걸렸다.

    일본 정부는 12일 총리 관저에서 'AI 관계각료회의'를 주재하고 AI가 발생한 양계장의 닭 9만2천마리를 긴급 살처분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살처분에는 가가와현청 직원과 자위대원 등 전날 밤부터 연인원 750명가량이 투입된다.

    또 농림수산성 직원과 전문가들로 구성된 역학조사팀도 이날 가가와현 농장에 도착해 원인 규명에 나섰다.

    가가와현은 문제의 양계장에서 반경 3㎞에 있는 다른 양계장 8곳의 닭과 계란에 대해 반출과 반입을 금지하는 '이동제한' 조처를, 3~10㎞ 반경 18곳 양계장에 대해서는 반출을 금지하는 '반출 제한' 조처를 각각 내렸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전날 AI 발생 보고를 받고 곧바로 관계 성청(省廳·부처)에 "긴밀히 공조해 철저한 방역 조치를 신속하게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