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中·인도 갈등 재연 조짐…`인도 무인기` 중국 영공 침해 논란

    기사입력 2017-12-07 14:54:26 | 최종수정 2017-12-07 14:54:29
    중국이 최근 인도의 무인기가 자국 영공을 침입했다고 주장하고 나서 중국과 인도의 갈등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7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장수이리(張水利) 중국 서부전구 연합참모작전국 부국장은 인도 무인기가 중국 영공을 넘어와 추락했다고 밝혔다.

    장 부국장은 "최근 1대의 인도 무인기가 중국 영공을 침입했다"면서 "인도 측이 중국 영토 주권을 침범한 것으로 우리는 이에 대해 강력한 불만과 반대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 변방 부대원이 전문적이고 책임 있는 태도로 식별 조사를 진행해 확인했다"면서 "우리는 책임과 사명을 다 할 것이며 국가 주권과 안보를 결연히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과 인도는 지난 6월 히말라야 고원지대 도클람에서 군사 대치를 하면서 갈등이 고조된 바 있다.

    중국-인도-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도클람에서는 지난 6월 16일 중국군의 도로 건설에 따른 갈등이 불거져, 인도군과 중국군 수천 명이 73일간 무장 대치했다.

    인도와 중국은 8월 28일 양국군 병력을 철수하기로 합의하고 이에 따라 대치하던 병력을 뒤로 물렸지만, 중국은 당시에도 "변방 분대가 둥랑에 계속 주둔하고 순찰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양국간 갈등이 완전히 풀리지는 않은 상태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