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中알리바바, 日서 내년 전자결제 서비스 개시"

    기사입력 2017-08-16 16:21:16 | 최종수정 2017-08-16 16:21:18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이르면 내년 봄 일본에서 휴대전화를 이용한 전자결제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6일 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알리바바가 자사 서비스를 이용해 일본에서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으로 쇼핑할 수 있도록 해 3년 이내 이용자 1천만 명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알리바바는 현금 결제가 주류를 이루는 일본 시장 진출이 기업 성장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판단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자사의 결제서비스인 알리페이(支付寶·즈푸바오)는 중국 은행에 계좌가 없으면 이용이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일본에선 일본 내 은행에 계좌가 있는 이들을 대상으로 별도의 브랜드명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새 서비스는 편의점, 가전판매점, 백화점 등 기존 알리페이 가맹점을 중심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가맹점을 현재 3만 점포에서 올해 말에는 5만 점포로 확대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