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해외유학 중국인 10명중 8명 일자리 찾아 귀국"

    기사입력 2017-04-17 18:07:20 | 최종수정 2017-04-17 18:07:23
    작년 해외에서 공부한 중국인 유학생 10명 중 8명이 귀국하는 등 일자리를 찾아 중국으로 돌아오는 유학생이 늘어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7일 중국 정부를 인용해 지난해 해외에서 공부한 중국인 유학생 중 82.23%가 귀국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2년 유학생 중 72.38%가 귀국한 것과 비교하면 귀국 유학생 비율이 10%포인트가량 높아진 것이다.

    중국으로 귀국하는 유학생들이 많이 늘어난 것은 경제성장으로 중국 내 일자리가 상대적으로 많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중국 우한(武漢) 출신으로 뉴질랜드에서 17년간 거주한 천윌퉁은 중국 경제 규모가 더 크고 더 많은 일자리가 있기 때문에 넉 달 전에 귀국했다고 말했다.

    천씨는 "베이징의 분위기를 좋아하고 사업 기회가 많다고 생각해 돌아왔다"며 자신이 아는 많은 젊은 중국인들도 뉴질랜드 시장이 너무 작아 괜찮은 직장을 찾을 수 없기 때문에 중국으로 돌아온다고 설명했다.

    난징(南京) 출신으로 미국 컬럼비아대 학생인 위친웨는 미국에 머물기를 원했지만, 취업비자를 얻기 어려운 점 역시 이를 재고하게 만들었다며 여기서 어려움을 겪지만, 중국에는 엄청난 기회가 있고 모든 것이 상승세라고 강조했다.

    중국 21세기교육연구원의 슝빙치(熊丙奇) 부원장은 해외 취업 시장이 급증한 중국 학생을 수용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최근 몇 년간 많은 평범한 학생들이 해외로 갔다가 많은 이가 되돌아온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