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현대차, 지문인증 출입기능 넣은 中 싼타페 `셩다` 첫선

    광저우 모터쇼 참가…기아차 전략형 SUV `더 뉴 KX5`도 공개

    기사입력 2018-11-16 13:49:49 | 최종수정 2018-11-16 13:49:52
    현대자동차[005380]가 세계 최초로 지문인증 출입·시동 기능을 탑재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를 앞세워 중국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장을 공략한다.

    현대차는 16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열린 '2018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제4세대 셩다(第四代勝達)를 처음 공개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셩다는 지난 2월 국내 출시된 신형 싼타페를 바탕으로 중국 소비자의 운전 습관과 기호를 반영해 상품성을 높인 고급 SUV로 재탄생했다.

    디자인은 웅장하고 강렬한 인상의 외관을 연출한 것이 특징으로 육각형(hexagonal) 모양의 와이드 캐스케이딩 그릴, 분리형 컴포지트 라이트, 미래지향적 느낌의 리어램프 등을 적용했다.

    국내 모델 대비 160㎜ 늘어난 4천930㎜의 전장을 구현했으며 휠베이스는 국내 모델 대비 100㎜ 확대해 동급 최고 수준의 2·3열 실내 공간과 넓은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현대차는 셩다에 세계 최초로 도어 개폐와 시동이 모두 가능한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적용했다.

    운전자의 지문 정보를 이용해 자동차 열쇠 없이도 차량 도어 개폐와 차량 시동이 가능할 뿐 아니라 지문인증 시 좌석과 아웃사이드 미러가 운전자 설정에 따라 자동 조정되도록 고객 맞춤형 기능을 구현했다.

    현대차는 이처럼 차별화한 신기술을 선보임으로써 최첨단 혁신기술을 선도하는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중국 SUV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셩다에는 초음파 센서 감지로 영유아를 비롯한 뒷좌석 동승자의 차량 내 방치사고를 예방해주는 후석 승객 알림(ROA)이 중국 최초로 탑재됐다.

    안전 하차 보조(SEA), 바이두 '두어OS' 음성인식,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 첨단 안전·편의사양도 대거 적용됐다.

    2.0 가솔린 터보 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되며 내년 1분기 중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베이징현대는 "셩다는 나날이 변화하는 고객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시도한 결과"라며 "최첨단 편의·안전 사양을 앞세워 중국 고급 SUV 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시험·고성능차 담당 사장은 광저우 모터쇼에서 고성능 'N'의 브랜드 스토리와 포트폴리오 전략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지난 6일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에서 N의 중국 고성능차 시장 진출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모터쇼 행사장 내 고성능 존에는 벨로스터 N을 비롯해 i20 WRC와 i30 N TCR, i30 N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완주 레이스 차량 등 고성능 차량을 전시하고 벨로스터 N 가상 서킷 주행 체험, i20 WRC 4D 시뮬레이터 등 체험 콘텐츠를 마련했다.







    기아차[000270]는 이번 광저우 모터쇼를 통해 중국 전략형 SUV '더 뉴 KX5'를 최초로 공개했다.

    더 뉴 KX5는 기아차가 주력으로 내세우는 준중형급(C세그먼트) SUV로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최첨단 안전사양,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해 내년 상반기 중국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디자인은 파격적이면서도 역동적인 느낌을 주도록 고안됐고 전장이 기존 모델 대비 70㎜ 늘어 넉넉한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유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다양한 첨단 주행 안전기술이 적용됐으며 파워트레인은 2.0 가솔린 엔진과 1.6 가솔린 터보 엔진 등 두 가지 형태로 운영된다.

    또 음성인식을 통한 음악 스트리밍과 음성 제어 기능이 가능한 QQ뮤직, 홈 IoT(사물인터넷) 연동, 차량 위치공유 서비스 등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예레이(葉磊) 둥펑위에다기아(東風悅達起亞) 판매부본부장은 "더 뉴 KX5는 중국 고객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개발한 전략 모델"이라며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바탕으로 최첨단 안전 사양과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앞세워 내년 상반기 핵심 판매 차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기아차는 광저우 모터쇼에서 글로벌 시장 전용 소형 SUV 콘셉트카 'SP'를 중국에 처음으로 공개하고 바이두와 협업한 인공지능 로봇 샤오두가 탑재된 '신형 즈파오'(스포티지 신형 모델)도 선보였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