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中 지방 `빅데이터국` 설치 열풍…"개인 사생활정보 수집 우려"

    기사입력 2018-11-07 13:26:51 | 최종수정 2018-11-07 13:26:55
    중국 전역의 지방단위에서 빅데이터 관련부서 설치가 붐을 이루면서 정보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고 중국 뉴스포털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이 7일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중국 중부의 허난(河南)성은 최근 조직개편에서 빅데이터관리국 신설을 핵심으로한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허난성 정부는 2020년까지 허난성의 빅데이터산업 경쟁력을 전국의 선두그룹으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2019년까지 빅데이터 핵심산업 규모를 400억위안(약 6조5천억원), 관련산업 규모를 2천억위안으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허난대학 중원(中原)발전연구원 원장 겅밍자이는 허난성은 대륙 교통의 중심이며 현재 정보흐름의 중추로 발전하고 있다면서 빅데이터산업에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허난성의 성도 정저우(鄭州)가 중서부 무역의 중심축으로 물류의 빠른 성장이 빅데이터수집을 용이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난성에 앞서 구이저우(貴州)는 이미 수년전부터 빅데이터산업을 성장의 견인차로 만들기 위해 투자를 늘리고 있고 이밖에 산둥(山東), 충칭(重慶), 푸젠(福建), 광둥(廣東) , 저장(浙江), 지린(吉林), 광시(廣西)장족자치구 등 7개 지역이 빅데이터산업 발전을 명시적 목표로 설정해 관련부서를 만들었다.

    중국에서 디지털 경제 발전속도가 가장 빠른 지방 가운데 하나인 저장성은 지난해말 디지털경제를 '1호 공정'으로 상정해 2022년까지 관련 산업규모를 2017년의 두배인 4조위안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빅데이터산업은 초대용량으로 생산되는 데이터를 산업측면에서 다양하게 활용하는 방안이지만 중국에서 부작용이 우려된다는 지적도 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중국 정부가 빅데이터산업을 정부를 비판하거나 정부에 불리한 정보를 수집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광둥성의 한 네티즌은 RFA와 인터뷰에서 표현의 자유가 더욱 위축될 수 있다면서 빅데이터를 잘 사용하면 중국 사회의 진보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정부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개인의 사생활 정보를 수집하고 인민을 감시하는 도구로 활용한다면 오히려 중국 사회의 퇴행을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주 빅데이터국 간판을 내건 산둥성의 한 네티즌은 빅데이터국이 민원인들이 억울함을 호소하려고 수도 베이징 정부청사를 찾아가는 '상팡'(上訪) 시위를 어렵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