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북중 접경` 훈춘 문화행사에 중국·남북한 나란히 참가 `눈길`

    훈춘서 동북아 문화관광 미식축제…대북 관광 활성화 주목

    기사입력 2018-08-10 13:24:07 | 최종수정 2018-08-10 13:24:10
    미국이 대북제재 압박의 고삐를 늦추지 않는 가운데 북중 접경도시 중국 훈춘(琿春)에서 열린 문화행사에 중국과 남북한이 나란히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10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훈춘시에서 열린 '2018 동북아 문화관광 미식축제'에 중국, 한국, 북한, 러시아, 일본, 몽골 등이 참석해 200여 가지 음식이 선보였다.

    축제는 20여만명이 참관하는 등 대성황을 이뤘다.

    이번 행사는 중국 지린(吉林)성 정부와 훈춘시 후원 아래 지린성 및 훈춘시 관광 당국이 주최했다.

    훈춘시를 동북아 관광도시로 건설하자는 취지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 주목할 점은 이례적으로 중국을 포함해 남북한, 러시아까지 참여했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에 해당하지 않는 관광산업 활성화를 통해 대북지원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한 소식통은 "미국을 제외하고 중국과 남북한이 함께하는 행사가 열렸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이는 한반도 긴장완화 국면에서 북한 관광 및 경협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 3월말 북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훈춘 등 북중 접경 도시를 중심으로 대북관광 빗장을 풀어왔다.

    지린성 출입경관리국은 중국인의 북한 관광 수속을 지원하고자 지난 6월 훈춘시의 취안허(圈河) 통상구에서 출장소 운영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중국인 여행객들은 이곳에서 일회용 국경 통행증을 발급받아 북한에 들어가 관광을 즐길 수 있게 됐다.

    훈춘시는 국경관광 활성화를 위해 북한 1~3일 관광상품을 포함해 훈춘~북한 류다 섬(함경북도 경원군), 훈춘~북한 자가용 관광 등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선보이고 있다.

    홍콩 매체들은 최근 중국 정부가 북한과 경제협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지난달 동북부 지역 지방정부에 북한 접경지역의 경제개발을 강화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러한 지시로 북한과 접경지역에 있는 단둥(丹東)과 훈춘 등의 중국 기업들이 큰 도움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유엔의 대북제재로 개인과 기업이 북한과 사업을 하지 못하지만 중국은 제재를 피할 수 있는 접경지역 경제협력 강화, 대북 관광 활성화, 농업부문 협력 등 '회색지대'를 찾아내는 데 힘쓰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