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중국, 남태평양 섬나라에 원조 공세…`부채위기 씨앗` 경계론도

    호주 이어 2대 공여국…5개국에 7년간 6조7천억 지원 약속

    기사입력 2018-08-09 11:12:01 | 최종수정 2018-08-09 11:12:04
    중국이 막강한 경제력을 앞세워 파푸아 뉴기니, 피지, 사모아, 바누아투, 미크로네시아 등 남태평양 섬나라까지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이미 중국은 이들 남태평양 섬나라 5개국에 대한 2번째 공여국으로 부상했다. 1위는 남태평양의 맹주 격인 호주다.

    호주의 싱크탱크인 로위연구소의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7년간 총 60억 달러(약 6조7천억 원) 규모의 각종 프로젝트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남태평양 5개국이 실제 중국으로부터 지원받은 액수는 약정액의 5분의 1에도 채 미치지 않는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8일(현지시간) 로위연구소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이 이들 남태평양 5개국에 약속한 원조는 대부분 도로나 산업 시설 등 사회간접자본(SOC) 프로젝트와 관련된 내용이다.

    이들 프로젝트는 남태평양 지역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강화하고 무역거래를 촉진하기 위해 기획된 것들이다.

    이들 프로젝트를 시행하는 데는 시간이 오래 걸리고, 중국이 수혜국에 약속한 원조도 대부분 상환 의무가 있는 양허성 차관이라고 로위연구소는 지적했다.

    로위연구소의 조나단 프라이크 연구원은 "중국은 매우 많은 약속을 했지만, 약속한 모든 것을 이행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면서 "중국의 원조는 약 200개 프로젝트에 걸쳐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남태평양 국가들에 대한 중국의 원조가 과대 포장됐다고 지적했다.

    반면 남태평양 5개국에 대한 최대 공여국인 호주는 약속한 원조를 대부분 이행했다.

    호주는 2011년부터 2018년 사이 이들 5개국에 총 67억2천만 달러(약 7조5천200억 원)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고, 이 가운데 65억8천만 달러(약 7조3천600억 원)를 집행했다.

    남태평양 5개국에 대해 원조를 많이 하는 나라는 호주, 중국에 이어 뉴질랜드, 미국, 일본, 대만의 순이었다.

    호주와 뉴질랜드를 비롯한 서방국가들은 중국이 남태평양 지역에서 원조를 앞세워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것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에만 남태평양 지역에 41개 프로젝트에 40억 달러(약 4조4천700억 원)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여기에는 파푸아 뉴기니 광역통신망 건설 프로젝트, 바누아투 누간빌 부두 건설 프로젝트 등이 포함돼 있다.

    경제력이 약한 남태평양 국가들에는 중국이 제공한 경제지원이 '독'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경계론도 있다.

    국제통화기금은 중국이 이들 남태평양 국가에 제공한 양허성 차관이 부채 위기를 낳는 씨앗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미 바누아투, 사모아, 피지는 이러한 경고에 귀를 기울이고 2016년부터 양허성 차관 형태의 지원은 받지 않기로 했다고 프라이크 연구원은 전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