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류허 中총리 "미중 무역 전쟁 막아…관세 부과 중지"

    기사입력 2018-05-20 18:10:03 | 최종수정 2018-05-20 18:10:13
    중국 무역 대표단을 이끌고 방미한 류허(劉鶴) 국무원 부총리가 "미중간에 경제 무역 분야에서 공동 인식에 도달해 미중 무역 전쟁을 하지 않고 상호 관세 부과를 중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류허 부총리는 19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인터뷰를 통해 이런 내용의 중미 2차 무역 담판 결과를 발표했다.

    류 부총리는 "이번 방문에서 적극적이고 실무적이며 풍부하고도 건설적인 성과를 냈다"면서 "양측은 적극적이고 건강한 중미 무역 관계에 있어 많은 공동 인식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미는 에너지, 농산품, 의료, 첨단 기술 제품, 금융 등에서 무역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이는 중국의 경제 발전과 인민의 수요에 맞고 미국은 무역 적자를 줄이는데 도움이 돼 모두가 윈윈하는 선택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미는 상호 투자와 지식재산권 보호에 대한 협력을 계속해서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이는 중미뿐만 아니라 전 세계 무역의 안정과 번영에 도움이 된다"고 언급했다.

    류허 부총리는 "중국은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수입을 원하며 이를 위해 국제수입박람회를 할 예정으로 각국의 참여를 환영한다"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보아오 포럼에서 중국의 개방 조치 확대를 발표했으며 우리는 이를 조속히 실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빙동삼척 비일일지한(氷凍三尺 非一日之寒. 얼음이 석 자나 언 것은 하루 추위에 다 언 것이 아니다)'이라는 성어를 인용하면서 "양국 경제무역 관계는 장기간의 문제로 해결에 시간이 필요하다. 중미 경제무역 관계의 건강한 발전은 시대 조류에 부합해 냉정하게 기다리고 대화하며 잘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