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재활용 쓰레기에도 미중 무역전쟁 `불똥`…中서 폐지값 40% 폭등

    중국도 타격…폐선박 등 수입금지 폐기물 32종 추가

    기사입력 2018-04-19 15:00:25 | 최종수정 2018-04-19 15:00:28
    중국이 올해부터 재활용 쓰레기의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미국과의 통상갈등이 고조되면서 중국 내에서 폐지가격이 이상 급등하고 있다.

    중국 경제관찰망은 미국의 대중국 수출품 가운데 상대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던 폐지의 수입이 금지되면서 폐지를 원료로 삼아온 중국 제지산업이 폭풍 전야의 위기에 처해 있다고 전했다.

    중국 제지업계에 매년 춘제(春節·중국의 설) 이후 2∼3개월은 전통적 비수기로 폐지가격에 별다른 변화가 없었으나 최근 들어 폐지가격이 폭등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14∼15일 중국 29개 제지공장이 일제히 폐지 수매가를 상향 조정하면서 t당 폐지가격이 20∼200위안 뛰어올라 2천500위안(42만5천원) 이상으로 치솟았다.

    지난 17일 산둥(山東)성에서 폐지는 2천500∼2천600위안에 거래되고 있고 광둥(廣東)과 푸젠(福建)성 일대는 2천800위안까지 수직 상승했다.

    3개월전과 비교하면 11.9%나 오른 가격이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40%나 높아졌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제지업종이 비수기인데 이런 가격 수준은 역대 최고치인 것 같다"며 "올해 내내 폐지 가격이 상승일로에 놓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중국은 그간 미국, 유럽, 일본, 한국 등지에서 폐지를 수입해왔다. 이중 미국산 폐지 수입량은 2015년 1천302만t으로 중국의 전체 폐지수입량(2천887만t)의 44%에 달한 상태다.

    이런 폐자원 수입 금지는 다른 나라에서 뿐만 아니라 중국 내에도 그 여파가 미치기 시작한 셈이다.

    제지의 원료가 되는 폐지 가격의 상승은 중국 제지업계에도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이는 제지업계의 구조조정을 촉진할 요인으로도 작용한다.

    일각에서는 폐지가격의 급상승이 낙후돼 있던 중국 제지산업의 품질 수준과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세계 재활용 쓰레기의 절반 정도를 수입해 처리하던 중국은 작년 7월 보내 환경 보호와 보건위생 개선을 위해 수입 쓰레기 제한 조처를 하겠다고 선언한 뒤 올해 1월부터 24종의 폐자원 수입을 전면 중단했다. 중국은 이 같은 폐자원 수입 중단 조치를 미국과 유럽을 상대로 한 무역전쟁 카드로도 활용하려는 태세다.

    중국 생태환경부는 이날 환경오염을 막는다는 명목으로 내년 1월부터 폐선박, 폐자동차부품, 금속제련 슬래그 등 16종의 고체 폐기물의 수입을 추가로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내후년부터는 스테인리스 조각이나 티타늄 파편 등 16종의 금속 폐자원도 수입 금지된다.

    이로 인해 이미 미국, 일본, 영국의 재활용 쓰레기 수출이 막혀 비상이 걸린 상태이며 한국에서도 폐비닐,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 수거가 거부돼 대란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