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시진핑 2기에도 몰아치는 中 검열… 스마트폰 앱 무더기 삭제

    양회 이후 누리꾼 비판 차단…일부선 항의시위 등 반발 움직임

    기사입력 2018-04-18 14:02:20 | 최종수정 2018-04-18 14:02:23
    중국 당국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집권 2기 시작과 더불어 온라인 검열을 강화하고 나서 일부 지역에서 항의시위가 벌어지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인민일보 등에 따르면 중국 문화부는 최근 4천900여 개의 라이브스트리밍 앱(스마트폰 응용 프로그램)을 검열하고 이 중 370개를 삭제하라고 지시했다. 또 14개 업체에 대해서는 위조 면허증을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올리기도 했다.

    이는 최근 시행 중인 온라인 상의 금지 콘텐츠 단속에 따른 조치라고 중국 매체들이 전했다.

    문화부는 또한 30개의 라이브스트리밍 사이트가 음란물, 폭력, 도박 등 반사회적 내용을 내보낸다며 110개 라이브스트리밍 스튜디오 촬영소에서 190건의 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달 양회(兩會·전인대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이후 정치적 불만사항, 분리주의 움직임 등 사회 불안요인에 관한 누리꾼들의 비판을 차단하기 위해 온라인 검열을 실시하고 있다.

    이 때문에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동의하지 않는다', '수치를 모르는', '종신', '개인숭배' 등 시 주석의 장기집권 가능성을 비판할 때 누리꾼들이 사용하는 단어들이 차단됐고 '시쩌둥'이라며 시 주석과 개인숭배를 강조한 마오쩌둥의 이름을 합친 표현도 사라졌다.

    정치뉴스에 공산당 정치에 대한 비판적인 의견을 담은 댓글이 달리자 지난 9일 누리꾼들 사이에 인기를 끄는 뉴스 앱 4개가 동시에 앱스토어에서 삭제됐으며, 중국 최대 동영상 앱인 콰이서우(快手)는 5만개의 '저속, 음란물' 영상을 삭제하고 1만1천명의 고객계정을 폐쇄했다.

    이처럼 당국의 검열이 강화되자 일부지역에서 항의시위가 벌어지는 등 반발도 이어지고 있다.

    중국 누리꾼 2천만명 이상이 사용하는 동영상 앱 네이환돤즈(內涵段子)가 폐쇄되자 지난 10일 사용자들이 차량을 몰고 주무부처인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 앞에서 항의시위를 벌였으며, 지난 13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가 동성애에 대한 검열 방침을 밝혔다가 강력한 반발에 부딪혀 사흘 만에 이를 철회하기도 했다.

    관변조직인 중국사이버공간전략연구소의 친안(秦安) 소장은 "폭력, 도박 등 불법 정보를 담은 라이브스트리밍 사이트와 게임처럼 일부 온라인 플랫폼이 청소년과 학생들에게 쉽개 중독될 수 있어 유해하다"며 당국의 단속을 옹호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