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중국, 세계 최대 고체추진 로켓 개발중…`우주굴기` 박차

    기사입력 2018-03-12 13:55:09 | 최종수정 2018-03-12 13:55:13
    중국이 액체연료 로켓을 대신할 수 있는 고체추진제 로켓을 개발중이라고 중국항천과기집단이 12일 밝혔다.

    관영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중국 최대 미사일제조업체인 중국항천과기집단(CASC)의 로켓설계사인 후성윈은 액체연료 로켓을 대신할 수 있는 고체추진제 로켓을 개발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중국에서 대형 위성이나 유인 우주선 등 중량급 우주선을 쏘아올리는 로켓은 모두 액체연료를 사용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액체연료 로켓이 고체연료 로켓에 비해 더 무거운 우주선을 실어나를 수 있기 때문이다.

    고체추진제 로켓은 액체연료에 비해 이점이 많다. 구조가 덜 복잡하고 발사준비에 시간을 많이 들지 않으며 이동이 간편하다.

    후 연구원은 "엔진 직경이 4m이상이고 이륙 추진력은 1천메트릭톤 이상에 이른다"면서 "현재 개발중인 로켓은 세계에서 가장 큰 고체추진제 로켓으로 미국이 갖고 있는 최대 직경 3.7m를 뛰어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로켓엔진은 크기가 클수록 연구개발이 어렵다"면서 "수많은 기술적인 문제와 제조과정에서 어려움을 넘어야했다"고 말했다.

    회사측은 이 엔진 개발이 완료되면 차세대 운반로켓인 콰이저우(快舟)-21과 콰이저우-31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올해 달 탐사선을 포함해 40기의 로켓 발사를 계획하는 등 우주 굴기(堀起)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