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춘제 나흘간 중국내 여행객 2억8천700만명, 60조원 가까이 소비

    中, 여행객수·관광수입 작년대비 각각 11.1%, 11.6% 증가 발표

    기사입력 2018-02-19 15:54:17 | 최종수정 2018-02-19 15:54:20
    중국의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음력 설) 연휴가 시작된후 15일부터 나흘간 자국 내에서 2억8천700만명이 여행을 했다고 중국 국가여유국이 19일 밝혔다.

    이 같은 관광객 수는 지난해에 비해 11.1% 증가한 것이다.

    이 기간 관광수입은 3천527억 위안(59조8천억원)에 달해 작년보다 11.6% 늘었다고 덧붙였다.

    국가여유국에 따르면 18일 하루에만 작년 대비 15.3% 늘어난 7천300만명이 중국 각지를 여행했고 관광수입은 16.6% 증가한 944억 위안에 달했다.

    국가여유국은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간 계속되는 춘제 연휴 기간에 작년보다 12% 증가한 3억8천500만명이 중국 각지를 여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은 지난해 전년대비 15.1% 증가한 5조4천억 위안의 광광수입을 올렸다.

    이런 가운데 수도 베이징은 춘제 기간 귀성으로 도심은 한가했지만 새해 소원을 비는 묘회(廟會)가 열리는 공원, 이화원(臣+頁)花園), 북해(北海) 등 유명 관광지는 몰려든 인파로 몸살을 앓았다.

    베이징시가 관리하는 공원은 연휴시작 3일간 100만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고 천단(天壇)공원 등 묘회가 열린 12개 경관구에는 55만명이 들러 새해 무병장수와 복을 기원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