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호주·뉴질랜드

  • "인도, 사거리 5천㎞ ICBM 아그니-5 연내 실전배치"

    핵탄두 탑재 가능·中 전역 사정권…10월 최종 테스트

    기사입력 2018-08-14 14:15:22 | 최종수정 2018-08-14 14:15:25
    인도가 사거리 5천㎞짜리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아그니-5'를 오는 12월까지 실전 배치한다고 현지 일간 힌두스탄타임스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그니-5는 인도가 1980년대 자체 개발한 탄도미사일 체계인 아그니 시리즈의 최신 버전이다.

    핵탄두 탑재가 가능하며 베이징 등 중국 북부를 포함한 아시아 대부분 지역과 아프리카, 유럽 일부까지 사정권이다. 지난 6월 6번째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인도군 고위 관계자는 힌두스탄타임스에 "10월께 최종 테스트를 거친 뒤 올해 연말까지 아그니-5를 실전 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힌두스탄타임스는 아그니-5의 실전배치가 완료되면 인도군의 '미사일 포트폴리오'가 완성된다고 설명했다.

    인도는 현재 사거리 700㎞의 미사일 아그니-1부터 사거리 3천500∼4천㎞ 수준의 아그니-4까지 보유하고 있다.

    중국, 파키스탄 등과 국경 분쟁을 벌이고 있는 인도는 그간 이들 국가를 견제할 탄도미사일 개발에 열을 올려 왔다.

    인도와 중국은 1962년 국경선을 둘러싼 분쟁으로 전쟁까지 했으며 지난해에도 도카라(중국명 둥랑<洞朗>·부탄명 도클람)에서 갈등이 불거진 바 있다.

    중국은 지난해 11월 사거리가 1만2천㎞에 이르는 ICBM '둥펑-41'(DF-41)을 8번째 시험 발사하는 등 관련 기술에서 인도보다 앞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인도는 이와 함께 파키스탄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카슈미르 지역에도 50만 명의 병력을 파견하고 있다.

    인도군 관계자는 "파키스탄 미사일의 사정권은 2천800㎞ 수준"이라며 "인도의 미사일 기술은 파키스탄에 월등히 앞선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인도 국방연구개발기구(DRDO)는 1년 반 전에 무선주파수 추적 기술을 개발했으며 현재 이 기술을 아카시 지대공 미사일에 적용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