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호주·뉴질랜드

  • "미·중 무역전쟁은 인도 기계류·車 부품 수출 기회?"

    인도산업연맹 분석

    기사입력 2018-08-06 15:47:11 | 최종수정 2018-08-06 15:47:15
    인도가 미국·중국 간 무역전쟁을 계기로 항공·차 부품, 기계 등의 부문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인도 PTI통신에 따르면, 인도산업연맹(CII)은 최근 보고서에서 "미국과 중국이 서로 상대 수입산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게 되면 인도는 두 나라 수출 시장 확대와 관련해 많은 제품에 집중할 수 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CII는 특히 대미 수출과 관련해 국방·항공우주 분야 중간재, 자동차·차부품, 엔지니어링 제품 등에서 수출 확대 잠재력이 크다고 분석했다.

    인도는 현재 미·중 무역전쟁 연관 분야 가운데 펌프, 군용 항공기 부품, 전기 진단 기기 부품, 배기량 연1천500∼3천cc 자동차, 밸브 등을 주로 미국에 수출하고 있다.

    지난해 인도의 이 제품군 대미 수출액은 5천만달러(약 560억원)에 달한다고 CII는 설명했다.

    CII는 "여러 분야에서 함께 노력하면 이 같은 수출액이 늘어날 수 있다"며 "인도는 앞으로 화학, 플라스틱, 고무 등의 수출에도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만, 저임금이 수출 경쟁력의 토대인 의류 분야 등의 대미 시장 진출 전망은 그다지 밝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CII는 "의류, 직물, 신발, 장난감 등의 분야는 점점 더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인도는 앞으로 더욱 힘을 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실제로 미국 의류 시장의 경우 인도의 2015년 점유율은 4%에 불과했다. 반면 베트남과 방글라데시의 점유율은 12%와 6%를 기록했다.

    인도 경제신문 민트도 최근 "세관, 불필요한 규제 등으로 인해 인도 의류 산업은 저임금이라는 이점을 살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트는 "미·중 무역전쟁이 인도에 기회가 될 수는 있지만 인도가 경쟁력을 강화하지 않으면 큰 과실을 거두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인도의 2016년 대미 수출액은 420억달러로 같은 해 중국의 대미 수출액 3천886억달러의 10분의1 수준이다.

    한편,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은 갈수록 거칠어지는 양상이다. 미국의 2천억 달러 관세율 인상 검토에 맞서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