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 현장

  • 트럼프, 印·泰 환율조작국 지정?
    외환보유액 축적 내세워

    중앙銀 동원 대규모 달러 매수
    자국 통화 평가절하 유도

    기사입력 2018-01-11 17:27:49 | 최종수정 2018-02-18 11:28:44
     인도와 태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블룸버그가 최근 보도했다. 두 국가는 자국 통화 가치 상승을 막기 위해 외환보유액을 축적해온 것으로 추정된다. 중앙은행은 달러를 매입하는 방식으로 자국 통화의 가치를 떨어뜨릴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인도 루피화 가치는 달러 대비 10% 하락했다. 태국 바트화도 같은 기간 달러 대비 6.4% 절하됐다. 달러 대비 가치가 오른 한국·중국·대만과 대조된다. 지난해 초와 비교해 원화 가치는 달러 대비 12% 가까이 올랐다. 블룸버그는 "인도와 태국은 지난해 아시아 국가 중 달러를 가장 많이 사들였다"며 "두 국가는 중앙은행이 외환시장에 개입할 수 있는 범위를 훨씬 초과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대미 무역흑자 200억달러 초과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3% 초과 △GDP 대비 2% 이상 달러 매수 개입 등 세 가지 조건으로 환율조작국 여부를 판단한다.

     인도와 태국은 미국이 내세우는 환율조작국 지정 바로 전 단계에 근접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인도 중앙은행(RBI)의 달러 매수 규모는 이미 GDP 대비 2%를 넘어섰으며, 인도의 대미 무역흑자도 지난해 10월 기준 197억달러를 기록했다. 태국 역시 달러 매입이 GDP 대비 2%를 초과했으며, 대미 무역흑자도 167억달러(지난해 10월 기준)를 나타냈다.

     블룸버그는 "인도와 태국이 환율조작국 지정을 피하려면 자국 화폐 가치 상승을 허용해야 한다"며 "그렇게 되면 두 국가의 수출 경쟁력은 낮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올해에도 이들 국가의 통화 약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달러 대비 루피와 바트 가치는 올해(지난 4일 기준) 들어서만 각각 0.6%, 1% 하락했다. 특히 한국·중국·대만 등이 외환시장 개입을 자제해 트럼프 시야에서 벗어나는 상황에서 인도와 태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주목받을 가능성도 있다.

     투자은행 BNP파리바의 기예르모 펠리시스 펀드매니저는 "트럼프 행정부는 대미 무역흑자 비중이 큰 국가들을 거론하고, 이들을 환율조작국이라고 비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박의명 기자]



    [ⓒ 매경미디어그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